Category육묘|고양이집사 (4)

고양이 생활기록 3

​2017.10.9.월 한글날연례행사인 냥이들 목욕하는 날. 욕실로 납치당한 애들이 엄마 손에 깨끗이 씻겨나오면 내가 카메라로 털 빨(?) 사라진 모습을 담았다. 털이 없는 냥이들은 참 초라하고 우스꽝스럽다. 한 마리 두 마리 목욕이 끝나고 셋째의 곡소리가 욕실에 울려 퍼지자, 우리집 대표 쫄보인 첫째와 막내는 냉장고 위로 피신했다.의자 위에 올라 첫째를 내려보내려 하자 그 순한 첫째가 나를 물려고 했다. 결국 물렸다. 물을 싫어하는 냥이들은 목욕을..

고양이 생활기록 2

​2017.10.7.토아침을 배부르게 먹은 냥이들은 저마다의 자리를 차지하고 누웠다. 안방 단골손님인 셋째와 막내는 침실 위에 자리를 잡았고, 오늘은 특별히 넷째도 함께였다. 엄마를 좋아하는 막내는 엄마 쪽 자리에, 나와 단둘이 유년시절을 보낸 넷째는 꼭 내 베개 밑에서 잠을 잔다. 귀여운 것.유아기에 길에서 고생한 셋째는 사람 품에 직접 안기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아 멀찌감치 침대 끝에서 잠을 잔다. 하지만 곧 잠에 취하면 무장해제되어 배를 무한 쓰..

고양이 생활기록 1

​ 2017.10.6.금집에서 외출해야 할 때 침대 위에서 곤히 자는 냥이들을 깨워 거실로 내쫒는 일은 나와 짝꿍 둘다 좋아하지 않는다. 냥이들이 싫어하는 것 즉 악역을 하고 싶지 않은 마음. 이럴땐 안방에 더 오래 머물러 있을만한 상황에(?) 놓인 사람이 그 역할을 한다. 오늘 아침에는 내가 안방에서 옷을 입고 있었고, 이불 속에 두더지처럼 파고 들어가 있던 막내냥이는 낑낑 거리며 싫다는 의사표현을 했다. 오늘의 악역은 나.

고양이 사료 고르기

2012년 동동이를 만나면서 고양이 집사 생활은 시작되었다. 동물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지금껏 집에서 직접 키워본 적은 없다. 어릴 때 마당이 있는 시골집에서 생활할 때 방목하다시피 키운 누렁이를 제외하면. 가장 중요한 먹는 것! 사료는 늘 고민이다.  좋은 사료여도 기호성이 좋지 않은 경우도 있고, 기호성은 좋은데 설사를 하거나 품질이 좋지 않거나 할 수 있다. 고칼로리 사료를 생각 없이 많이 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