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포스팅에서 창덕궁 후원을 가기 전에 잠시 들른 곳은 익선동 한옥 길이다. 주변의 높은 빌딩 사이에 위치한 가게들이 하나같이 정감 간다. 카페에 앉아 여유롭게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계속 눈에 들어왔다. 나는 술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자연스럽게 가게로 들어가 한잔해야 할 것 같은 분위기이다.그 사이 골목길 끝에 위치한 '익동다방'은 한옥을 개조한 곳으로, 귀여운 골든 리트리버 '복순이'가 있다. 강아지를 유달리 좋아하는 짝꿍은 "귀엽다"를 ..